• 일반시민, 학생, 기획자 등 누구나 심사를 거쳐 본인의 콘텐츠를 전시할 수 있습니다.
  • 우이신설 문화예술철도는 상업광고를 배제하고 문화예술콘텐츠로 운영됩니다.
  • 우이신설 문화예술철도에서 새로운 소식을 알려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