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우리 : 안녕 [낯설고도 가까운 우리]
서울 아트스테이션
2021.10.01~2021.11.30
강병섭, 계남, 명민호, 박효빈, 채병록, 한상미, 황다연
 
도봉미아로신도봉사거리 ~ 서울대병원후문 일대

<같이 우리>

힘든 시기 우리에게 힘이 되는 것은 함께 있는 소중한 존재들입니다. 코로나19 시기를 지나는 지금, 이 전시를 통해 이 도시에 함께 거주하는 이웃들과 '같이'라는 가치를 돌아보며 함께하는 이들의 소중함과 같이 만들어가는 일상의 행복을 돌아보고자 합니다. 다채로운 작품들은 거리 두기로 확산된 단절과 외로움, 타인에 대한 불안을 넘어 결국 일상을 함께하는 소중한 이웃과 존재들, 그들과 함께하는 소통과 공감이 무엇보다 든든한 힘이자 용기임을 상기하게 해줍니다. 국내외 다양한 문화와 개성의 작가들은 공간의 힘과 다양성의 아름다움의 메시지를 전하며 이들이 전하는 연결과 공감이 발생하는 행복 에너지가 일상의 공간, 버스 정류장에서 번져가기를 기원합니다.

<같이, 우리 : 안녕>
 
코로나19로 일상이 일시 중지됐던 과거를 보내는 작별의 인사 ‘안녕’과 단계적 일상 회복을 통해 일상을 맞이하는 희망의 인사 ‘안녕’ 이 교차하며 새로운 모습으로 선보이는 ‘서울 아트스테이션’을 이용하는 시민의 일상 속 건강과 행복의 ‘안녕(安寧)’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낯설고도 가까운 우리

일상에서 서로 무심코 지나치지만 도시와 사회를 함께 구성하는 가까운 이웃이기도 한 우리들이 함께 공동체의 의미를 되짚어 봅니다.


참여 작가 소개


강병섭
작가
강병섭 작가의 작품은 세상의 다양한 풍경과 사람들과의 만남, 소통을 통해 같은 시공간에서 희망의 메시지를 만날 수 있는 매개체 역할을 한다. 작가는 밝고 따뜻한 색채감으로 색의 심리적 효과를 이용해 삶의 긍정적 에너지를 표현하고, 작품을 통해 바쁜 현대인들이 쉬어갈 수 있는 따뜻하고 행복이 가득한 순간을 작품에 담고 있다.
계남
일러스트레이터
일러스트레이터이자 화가인 계남 작가는, 자연이 주는 평온과 경이로움 속의 소박한 즐거움을 그려 낸다.
작가는 바다 건너 세상과 원시적 풍경과 그리고 사람들을 통해 기쁨을 느끼고, 그곳의 사람, 식물, 동물들을 찾아다니며 순순한 에너지를 통해 느껴지는 여러 가지 순수하고 신비로운 감동의 순간들을 그림으로 표현하고 있다.
명민호
일러스트레이터
명민호 작가는 평범한 일상 속 여러 색깔들을 담아내는 일러스트레이터로 빠르게 변하는 세상에서 바쁘게 살아가는 모든 사람들에게 힐링과 위로가 되는 순간을 주고자, 순간순간의 다양한 이야기와 모습들을 그림으로 표현하고 있다.
그리고 작가는 묻는다. “당신의 오늘 하루는 어떤 순간이었나요?”
박효빈
작가
박효빈 작가는 도시의 바쁜 일상과 다른, 느리고 잔잔한 일상이 품은 이면을 보여주기 위해 작업을 한다. 빨리빨리의 도시 숲에서 지쳐있는 사람들에게, 풍경은 치유의 공간이며 작가 에겐 고독이 스며들어 승화된 공간이다.
삶을 살아가다 보면 순간의 장면이 통찰력과 깨달음을 주곤 한다. 작가는 그 의미 있는 일상 풍경을 사생 드로잉 베이스로 작업하고 있다.
채병록
그래픽 디자이너, 아트 디렉터
채병록 작가는 포스터라는 매체를 통해 개념을 발견하고 표현하는 일종의 시각 실험을 작품을 통해 보여주고자 한다. 작가는 그래픽이라는 평면적 한계성을 넘어선, 움직이는 3D 포스터를 그래픽 디자인 이라는 매체를 통해 ‘진지한 낙서’라는 개념으로 보여주고자 한다. 작가 본인만의 색깔을 지닌 작품으로 ‘A’를 ‘A’가 아닌, 전혀 다른 오브제로 생각해내고자 하는 작가의 여정을 작품 속에서 표현하고 있다.
한상미
작가
한상미 작가는 일상에서 볼 수 있는 평범한 정원 풍경을, 생소함이 느껴지는 초현실적 상상의 공간으로 변모시켜 표현한다. 정원 풍경에는 하늘과 대지가 있고, 유년의 기억으로 디자인된 나무들은 어린이의 표정을 닮아 천진난만하게 뽐내며 웃고 노래하고 춤을 추는 듯하다. 작가는 ‘현실을 넘어 상상 속 꿈의 정원으로 들어가면 마치 시원한 바람과 빛의 온기가 환대하는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 같다. 그리고 눈앞에 펼쳐진 그 풍경들은 어느새 훌쩍 어른으로 성장한 지금의 작가 자신을 치유하고 위로해 줄 것이다.‘ 라고 말하고 있다.
황다연
작가
황다연 작가는 현실과 상상을 섞어 작가만의 이상적인 낙원, 즉 파라다이스를 그려낸다.
파라다이스 시리즈는 낙원의 기억들을 소재로 한 작업으로, 그날의 시간, 날씨, 바람, 향기까지 기억의 일부이다. 작가의 개인적인 기억을 더해, 현실 공간 속으로 이상적인 자연을 그려낸다. 작가는 그만의 자연에 대한 동경과 경이로움을 담아 허구적인 낙원 세계를 구상하여 시각적으로 풀어낸다. 그리고 어느 공간이든 낙원을 설계할 수 있다는 판토피아(Pantopia)의 메시지를 전한다. 이렇게 만들어진 허구의 공간들은 파라다이스라는 세계로 존재하며, 파라다이스는 현대사회의 단면을 반영하는 거울이다.라고 작가는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