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우리 : 안녕 [회복과 치유의 도시]
서울 아트스테이션
2021.10.01~2021.11.30
권오철, 김명곤, 김범수, 다니엘 경, 머스터드, KUSH, 라익스뮤지엄, 미국항공우주국(NASA)

 
도봉미아로┃신도봉사거리 ~ 서울대병원후문 일대

 

<같이 우리>

힘든 시기 우리에게 힘이 되는 것은 함께 있는 소중한 존재들입니다. 코로나19 시기를 지나는 지금, 이 전시를 통해 이 도시에 함께 거주하는 이웃들과 '같이'라는 가치를 돌아보며 함께하는 이들의 소중함과 같이 만들어가는 일상의 행복을 돌아보고자 합니다. 다채로운 작품들은 거리 두기로 확산된 단절과 외로움, 타인에 대한 불안을 넘어 결국 일상을 함께하는 소중한 이웃과 존재들, 그들과 함께하는 소통과 공감이 무엇보다 든든한 힘이자 용기임을 상기하게 해줍니다. 국내외 다양한 문화와 개성의 작가들은 공간의 힘과 다양성의 아름다움의 메시지를 전하며 이들이 전하는 연결과 공감이 발생하는 행복 에너지가 일상의 공간, 버스 정류장에서 번져가기를 기원합니다.

<같이우리 안녕>
 
코로나19로 일상이 일시 중지됐던 과거를 보내는 작별의 인사 ‘안녕’과 단계적 일상 회복을 통해 일상을 맞이하는 희망의 인사 ‘안녕’ 이 교차하며 새로운 모습으로 선보이는 ‘서울 아트스테이션’을 이용하는 시민의 일상 속 건강과 행복의 ‘안녕(安寧)’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회복과 치유의 도시

서로를 위하는 마음을 주고받으며 서로의 존재 자체로 회복과 치유가 되며 다시금 일상을 맞이하는 우리의 모습과 희망을 담았습니다.
 


참여 작가 소개


권오철
사진작가
권오철 작가는 캐나다 북쪽 옐로나이프에서의 오로라, 하와이 마우나케아 산 정상 천문대에서의 은하수, 우리나라 경주 첨성대와 합천 산사山寺에서의 별들을 작품으로 표현하고 있다. 작가가 느낀 밤하늘의 경이로움은 보는 이들도 함께 느낄 수 있기를 바란다.
김명곤
작가
김명곤 작가의 작품은 더 이상 달릴 수 없는 오래된 자동차에 새로운 생명을 부여한다. 그리고 다시 길 위를 달릴 수 있게 하여, 꿈을 잃어가는 현대인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한다. 삶 속에서 행복이라는 보편적 가치와 목적을 이루려고 노력하는 현대인 들과, 그 생명의 이미지를 한 조각씩 끼워 맞추듯 화면에 그려 넣는다.
작가는 작품을 통해 모든 생명체들이 소생하는 꿈과 행복에 대한 시각적 세계를 표현하고, 관람자들 개인의 삶을 돌아보며 추억이 된 희망을 현실화할 수 있기를 바라고 있다.
김범수
작가
김범수 작가의 작품 속에는, 수많은 사람들의 다양한 이야기가 정지된 상태에서 존재한다.
다양한 역사와 배경을 지나 35mm, 16mm, 8mm속 각각의 집약된 기억들은 새로운 미적 언어로 확장되며, 작가의 교감과 새로운 경험을 통해 재편집되고 작가의 언어로 새롭게 존재한다. 또한 작가는 그 과정을 통해 숨겨진 감성을 찾고자 한다.
다니엘 경
작가
설치 조형 작업을 하는 다니엘 경 작가의 작품은, 바닷속 생물의 형태를 닮은 상상의 캐릭터들로 꽉 차 있다. 그 바다는 상상의 존재들이 살아가는 곳으로 하늘과 대조적인 공간으로 설정되어, 바닷속 어두운 공간은 우리가 살아가는 세상과 닮은 꼴이다.
이 공간 안에서 상상의 존재들은 작가의 삶과 얽혀 현실과 다른 시공간을 만들어 내고, 동화 속 이야기처럼 작가의 삶을 드러낸다. 상상의 존재들은 현실 세계의 모습을 드러내는 동시에 이상 세계를 제시한다. 벗어나고픈 현실과 달려가고픈 이상 세계가 항상 공존하는 상황에서, 어떠한 모습을 찾아갈 것인가에 대해 작가는 의문을 던진다.
누구나 존재하지 않을 거라 생각하지만 존재할지도 모를 상상의 존재를 표현하며, 현실로 받아들일 수 있도록 상상의 세계를 제시한다. 보이는 것만을 믿으며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보이지 않고 믿기지 않는 것에 대한 다른 시각을 가질 수 있도록 작가는 시도한다.
머스터드
사진작가
머스터드 작가는 “당신에게 주는 기분 좋은 에너지”라는 모토로 어린 시절의 상상을 기반 하여 작품 활동을 하고 있다.
작가는 관람자가 코로나를 잠시 잊고 편안한 색감과 자연의 싱그러움을 통해 미소 지을 수 있는 작품을 선사하고자 하는 바람을 작품에 담고 있다.
KUSH
작가
KUSH 작가는 공상과 꿈인지 아니면 현실인지 모를 모호한 경계를 사진과 일러스트에 접목 시켜 몽환적 무드로 풀어내는 작업을 하고 있다. ‘특별하길 바랐던 평범한 일상의 감정과 낭만을 풀어내는 방식은, 저마다의 그리움으로 해소된다. 우리는 그때의 공간, 시간, 향기, 느낌 등 여전히 머물고 싶은 향수를 마음속에 기록하며 살아간다.‘ 고 작가는 말하고 있다.
Rijks Museum
라익스 미술관
네덜란드 라익스 미술관이 소장한 17-19세기 식물화를 감상하실 수 있습니다.
NASA : National Aeronautics & Space Administration
미국항공우주국
NASA는 우주개발 활동을 하는 미국의 비군사적 국가기관으로 1915년에 설립된 이래로 1969년 아폴로 11호의 인류 최초 달 착륙 등 우주 탐험의 선구적인 역할을 해왔습니다. 항공 우주 활동 기획, 항공 우주 비행체를 이용한 과학적 측정과 관측 등 종합적인 우주 계획을 추진하며 우주에 대한 대중의 교육을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해오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