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전] 국립현대미술관 창동레지던시 <그림탐구> 빠키 전
국립현대미술관 창동레지던시
솔샘역 2020.05.06~2020.08.31

<그림탐구> 展

국립현대미술관 창동레지던시 빠키 작가

우이신설 문화예술철도는 국립현대미술관이 운영하는 창동레지던시와 협력하여 2020년 입주 작가 중 국동완 작가와 빠키 작가의 작품을 소개합니다.
서울시 도봉구 창동에 위치한 국립현대미술관 창동레지던시는 2002년 설립되어 국내외 역량있는 작가들의 창작 활동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이번 전시에 참여하는 국동완, 빠키 작가는 '그린다'는 행위에 집중합니다. 빠키 작가는 도형의 기본 요소인 점, 선, 면, 형, 색채를 전면에 드러냅니다.
이 요소들은 작가가 고안한 화면 안에서 생명력을 얻고 마치 무한한 우주의 궤도를 순환하는 행성처럼 생성과 소멸을 반복합니다.
이번 전시를 통해 본능적이고 원초적인 '그린다'는 행위를 매개로 한 두 작가의 작품 세계를 만나보시기 바랍니다.

작가소개_빠키 작가


빠키는 스쳐 지나가는 무수한 인간들, 그리고 사물이 정해진 궤도 안에서 움직이고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생성되는 에너지에 관심을 기울입니다. 존재의 순환, 삶과 죽음에 대한 질문을 던지며 주변의 사물들을 기하학적인 요소로 해석하여 작가만의 유쾌한 시각적 언어를 통해 표현해왔습니다.

작가노트


빠키는 설치, 퍼포먼스, 관객 참여형 작품 등 다양한 매체를 통하여 자신의 작품 세계를 펼쳐왔습니다. 그동안 설치 작업에서 보여줬던 이미지의 최소 단위 요소들을 이용하여 기본적인 형태(Form)을 만들고 이들의 조합과 배열, 구성과 융합을 통하여 평면 이미지로 재구성합니다. 원(Circle)과 점, 선, 면, 형, 색채를 중심으로 펼쳐지는 다양한 조형요소들은 각각 독립적으로 존재하는 것이 아니라 각 요소와 유기적 ‘순환’관계를 이루며 스스로 생성하고 소멸하며 무한한 확장성을 지닌 순환궤도를 만들어 나갑니다.
다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