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력전] 네이버 그라폴리오 <나의 작은 낙원> 계남 전
네이버 그라폴리오
화계역 2020.05.06~2020.08.31


<나의 작은 낙원> 展

네이버 그라폴리오 계남 작가

우이신설문화예술철도는 네이버그라폴리오와 협력하여 코로나 19로 지친 일상에서 벗어나 '나의 작은 낙원'을 통해 위안을 받고, 잠시 쉬어갈 수 있는 작품을 전시합니다. 자연이 주는 낯섦. 하지만 그 낯섦 속에서 피어나는 작고 소박한 즐거움과 평온함을 통해, 자신만의 작은 낙원을 상상하고 경험하시기 바랍니다.

작가소개_계남 작가


계남 작가는 자연이 주는 평온함과 경이로움, 그 속에 있는 작고 소박한 즐거움을 그려내는 작가입니다. 바다 건너의 세상에 관심이 많고, 어떤 사람들이 살고 있는지, 어떤 나무들이 자라고 동물들이 어울려 지내는지, 멀고 깊숙한 마을들을 일일이 찾아다니며 보석같은 풍경과 사람들을 만나는 것에 기쁨을 느낍니다. 이처럼 세상 구경을 즐겨 하며, 곳곳에 숨어있는 아름다움을 발견하고 마주치는 빛나는 순간들을 그림으로 재구성하여 작품을 만드는 일러스트레이터입니다.
 

작가노트


세상은 수많은 경이로움으로 가득 차 있다고 생각합니다. 커다란 산과 들판 에서부터 그곳에서 자라나는 조그마한 꽃들과 잡초들까지도 제각각 고유의 아름다움을 갖고 있습니다. 식물과 나무를 보면 마음이 편안해지고 자연 안에서 마음이 정화됨을 느끼지요. 멀리 여행을 떠나곤 합니다. 낯선 곳에서의 새로운 경험은 꽤 깊은 인상을 남깁니다. 우연히 마주친 어떤 동물의 시선, 오래된 마을의 다정한 냄새, 언어 대신 손짓, 발짓, 그림으로 이야기를 주고받았던 사람들과의 만남은 저의 세계로 스며들어 그림이 되었습니다. 세상에 길들여지지 않은 대자연의 순수한 에너지와 그 속에서 만난 미소 짓던 순간들, 포근하고 싱그러웠던 기억들을 담았습니다. 제가 받은 자연의 위안과 여행의 낯선 즐거움이 보는 이들에게도 전해지길 바랍니다. 따뜻한 햇살과 보드라운 바람처럼 편안한 기쁨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다른 전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