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획전] 커넥션
코리아나미술관×강은혜
성신여대입구역 2018.10.12~

지하철이라는 일상의 공간이 예술이 함께하는 감성의 공간이 되다.

코리아나미술관 × 강은혜 작가 《커넥션》展 개최
지하철이라는 일상의 공간이 예술이 함께하는 감성의 공간으로 변모합니다!

<우이신설 미술관>은 우이신설선 역사 내부와 미술관의 전시장을 접목하여 일상생활 속에서 전시와 작품을 감상할 수 있도록 조성한 미술관역 프로젝트입니다. 성신여대입구역에 위치한 환승 에스컬레이터 구간은 강은혜 작가의 작품 《커넥션 Connection》(2018)을 통해 현대미술 작품으로 탈바꿈합니다.

커넥션 Connection
<우이신설 미술관> 성신여대입구역의 첫 기획전시 강은혜 작가의 《커넥션 Connection》은 사방으로 뻗어나가는 선들로 지하철 노선이 서로 교차하는 모습과 열차의 속도감을 시각화합니다. 전면에 설치된 거울은 좁고 긴 지하철 통로의 깊이감과 공간감을 극대화하며, 이동객이자 관람객이 함께 존재함으로써 작품이 완성된다는 점을 강조합니다. 코리아나미술관과 강은혜 작가의 협업으로 만들어진 《커넥션 Connection》을 통과하며 일상 속 연결통로의 달라진 모습으로 색다른 체험을 해보시기 바랍니다.

기획 코리아나미술관
참여작가 강은혜
기간 2018년 10월 12일 - 12월 31일
주관 서울시 디자인정책과
시행 (사)서울특별시미술관협의회



《커넥션 Connection》

01. 에스컬레이터

사람들이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지나가는 통로이므로, 관람자의 시점이 계속해서 바뀐다는 점에 착안했다. 지하철이 터널을 지나듯, 관람자가 전시 공간을 통과해 다른 공간으로 이동한다는 행위를 인식하고 경험할 수 있게 설치를 계획하였다. 에스컬레이터를 통한 사람의 움직임은 생생한 에너지가 넘치는 지하철 공간의 운동감을 극대화 하기에, 움직임의 기호인 “선”을 이용하여 속도감과 확장성을 상징적으로 표현하였다.



《커넥션 Connection》

02. 격자무늬

전시 공간이 될 역사 자체에 이미 존재하는 격자무늬를 활용하여, 4호선과 우이신설선 두 개의 노선이 교차하는 성신여대입구 환승역의 특징을 강조한다.



《커넥션 Connection》

03. 거울

정면의 벽에 거울 아크릴 혹은 미러 시트지를 부착하여, 설치공간의 선들이 거울 속 공간까지 뻗어나가는 공간의 시각적 확장을 실현하고자 한다. 공간 특성상,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내려오는 관람자가 거울 속 자신의 모습을 보며 점점 가까워지고, 작품 속에 함께 존재하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거울에 반사되는 공간은 내가 있는 실제의 공간이기도 하지만, 확장된 가상의 공간이기도 하다. 시민들이 거울로 자신의 모습을 체크할 수 있기 때문에 기능적으로도 실용성이 높아진다.


강은혜 작가의 작업노트

나의 설치작업은 주로 공간에서 얻는 영감으로부터 시작된다. 그리고 그것은 미학적 관점에서 바라본 공간에 대한 개념과 그 공간에 기하학적 요소(예를 들어 선)가 개입됨으로써 파생되는 시각적, 청각적, 혹은 공감각적 효과에 대한 체계적 연구로 이어진다. 나의 작업은 무의 공간 안에서 추상적인 이미지를 구상하고, 그것을 공간 안에 구현하는 방식을 기반으로 한다. 공간 안에서 교차되고 중첩되는 선들은 이미지에 부피감, 중력감, 밀도감, 그리고 움직임을 부여한다. 그 선들은 또한 수많은 면들을 만들어내고, 가상의 차원들을 창조해내며 보는 이들의 시각을 현혹한다.

선을 잇는다. 선을 긋는다. 선을 공간에 건다.

설치작업과 병행하여, 최근에는 공간에서 느낀 영감들을 평면으로 끌어와 나만의 방식으로 풀어내는 작업들을 하고 있다. 설치, 평면, 입체 등 내가 하고 있는 모든 작업은 기본적으로 기하학적인 조형언어인 ‘선’과 연결되어있다. 우리 주변에 있는 모든 형태의 기본은 직선이다. 나는 공간 안에 숨어 보이지 않는 것에 대해 상상하고, 그 공간으로부터 받은 영감과 이미지를 단순화시켜 수직선, 수평선으로 이루어진 이미지를 구현한다. 그 과정에서 얻은 시각적인 추론을 설치나 드로잉, 꼴라쥬의 형식으로 풀어내고, 그 안에 규칙적으로 반복되는 수학적 원리를 적용한다. 그러한 선들에 의해 공간이 분할되고, 각각의 공간은 독립된 개별성과 다양성을 동시에 구축해나간다.

점에서 점을 향해 가는 선들은 시간적, 공간적 이동을 상징하며, 어떤 지점에서는 방향을 틀어 과거나 미래를 향해 가기도 한다. 여행을 하면서 거치는 장소들을 ‘점’으로, 또 그 사이의 이동 경로를 ‘선’으로 표현할 수 있듯이, 나에게 ‘ 선’은 정적인 ‘점’이나 ‘면’과는 다르게 ‘움직임’과 ‘흐름’을 표현하는 활동적인 기호로 다가온다. 각각의 점들은 개인을 상징하며, 그 사이 연결된 선들은 관계와 소통을 상징한다. 느슨하거나 팽팽한 긴장감이 존재하며, 때로는 그 긴장감을 주체하지 못해 끊어지기도 하는 모습은 우리 사회의 관계성을 대변한다.

공간 안에서 반복되는 스트링 설치작업을 하는 동안, 한 손으로 실의 텐션을 유지한 채, 수백번 수천번 같은 공간을 오가며 공간을 거니는 그 시간들이 나에게는 수행과도 같은 명상의 시간들이었다. 긴장감을 유지하고는 있지만, 끊임없이 반복되는 행위로부터 나는 아이러니하게도 마음의 평온을 느낄 수 있었다. 그러한 수행의 감정을 평면으로 가져와, 반복적으로 선을 긋는 행위로 ‘면’을 이루어가면서 만들어진 결과물이 <Meditation> 드로잉 연작이다. 하나하나의 선 긋기로 채워져나가는 면은 ‘채움’이자 동시에 ‘비움’이다. 공간을 채워나감에 따라 마음과 정신은 반대로 깨끗이 비워져가는 행위인 것이다.

기하학적 질서를 강조했던 몬드리안의 기하학적 추상처럼, 작업과정에서 나는 감정을 최대한 절제하고 비율을 적용하여 기하학적인 패턴이나 선들의 조합과 배열로 이미지를 표현하였다. 나의 작업에서 ‘선’들은 의미부여의 규칙이 적용되는 나만의 코드(code)가 되어 공간과 평면을 넘나든다. 추상적이고 기하학적인 요소인 ‘선’이 만들어내는 관념적인 아름다움을 새로운 시각에서 독창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작업을 계속해서 해나가고 싶다.

출처. 강은혜 작가사이트(http://eunhyekang.com/artist-statement/)


코리아나미술관 소개

스페이스 씨 지하 1층과 2층에 위치한 코리아나미술관은 기업의 문화예술 후원과 미술을 통한 대중과의 소통을 목적으로 2003년 11월에 개관하였으며, 2006년 9월, 사립미술관으로 정식 등록하였습니다. 코리아나미술관은 개관 이래 실험적인 현대미술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지원한다는 방침에 따라, 동시대 미술의 주요 이슈와 함께 화장·여성성·신체·미디어·퍼포먼스 등 다양한 문화적코드를 조명하는 다수의 기획전을 통해 국제적 수준의 전시기획을 선보여 왔습니다.
또한, 시각예술 영역뿐 아니라 음악·연극·무용·문학 등 인접 예술을 아우르는 전시 및 프로그램 기획을 통해 타 영역과의 소통을 시도하고 있습니다. 앞으로도 코리아나미술관은 21세기 시각예술문화를 선도하며, 연구·전시·교육이 통합적으로 이루어지는 개방형 미술관으로서 관객과 함께 나아갈 것입니다.

코리아나미술관 (사진 출처. (사)서미협 사이트 http://www.seoulscm.com/)

 
주소. 서울시 강남구 언주로 827
홈페이지. www.spacec.co.kr

강은혜 작가소개

한국과 뉴욕을 무대로 활동하고 있는 설치작가 강은혜는 미국 메릴랜드 예술대학교 (Maryland Institute College of Art)에서 BFA, 크랜브룩 아카데미 오브 아트 (Cranbrook Academy of Art)에서 MFA를 취득하였다. 작가는 기하학적이고 추상적인 선의 이미지를 이용하여 건축적 공간의 독자적 재해석을 시도한다. 그녀는 무채색의 선으로 공간을 분해하고 공간 안에 음의 부피와 밀도를 표현하며, 나눔과 비율의 개념을 가지고 추상적인 형태와 윤곽을 공간 안에 적용한다. 

사진 출처. 강은혜 작가사이트 http://eunhyekang.com/

http://eunhyekang.com/

다른 전시